3D 프린팅 대중화에 앞장서는 갤럭시 노트 10+ 5G

841

4차 산업혁명은 기술의 연결이 핵심입니다. 색을 달리하여 개발되던 두 기술이 하나의 새로운 기술로 융합되면서 새로운 폭발력을 갖게 되고 이 폭발력이 또 다른 산업을 구성하게 되는 식입니다. 삼성은 이를 매우 잘 파악하고 있고 자신의 플랫폼 아래 새로운 신기술 생태계를 구성하여 그 중심에 위치하고자 분주한 모습입니다. 삼성에서 지난 6월 27일 공개한 블록체인 키스토어도 그 맥락을 같이합니다.

8월 23일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갤럭시 노트 10+(5G)에는 매우 특별한 기능이 존재합니다. 바로 3D 스캐너입니다. 사용자는 3D 스캔하기 원하는 물체를 360도 회전하며 촬영하는 것만으로 해당 물체의 3D 모델링 파일을 얻을 수 있습니다.

Video_ Mab Hacker

생성된 3D 모델링 파일을 AR 두들과 연동하여 개성 있는 미디어 컨텐츠를 제작할 수도 있고 3D 프린터로 출력할 수도 있습니다. 3D 모델링 디자인이라는 장벽을 일부 해소하고 3D 프린팅을 활성화할 수 있는 간편한 방안이 등장한 셈입니다. 3D 스캐너 기능은 갤럭시 노트 10+(5G) 모델에서만 가능하며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해 진행할 수 있습니다. 스캐닝 가능한 크기는 10x10x10cm부터 80x80x80cm까지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 뉴스룸 웹페이지를 참조하세요.

댓글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성함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