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궤양 회복을 돕는 안창을 개발한 퍼듀대

1456

당뇨병을 앓고 있는 전체 환자 중 15%는 당뇨 궤양을 겪는데요. 당뇨 궤양은 혈액순환 요소나 신경학적 요소로 인체 부위에 궤양이 발생하게 되는 것을 일컫습니다. 당뇨병으로 인한 궤양은 인체 가장 말단 부위인 다리부터 오게 되는데요. 그래서 흔히 당뇨 족, 당뇨 발이라고도 불립니다.

발에 당뇨로 인한 궤양이 발생했을 경우 상처가 심해지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는 것이 중요한데요.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악화되면 절단까지 진행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미국 당뇨 궤양 환자의 14 – 24%는 발가락이나, 심할 경우 발을 절단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 퍼듀대에서 당뇨 궤양 환자들의 회복을 돕는 안창(깔창 / Insole)을 제작하였는데요. 영상으로 먼저 확인해보시죠.

 

 

퍼듀대학교 바박 지아이에(Babak Ziaie) 교수

“당교 궤양 환자의 상처 부위를 빨리 회복하게 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상처 부위에 꾸준히 산소를 공급해주는 일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시스템을 구축하였으며 이것이 환자들이 보다 자유롭게 생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당뇨 궤양 치료는 상처로 인해 약화된 조직을 제거함과 동시에 혈액 순환 개선을 개선하고 발에 가해지는 무게를 경감하도록 하는 등의 방향으로 진행되는데요. 퍼듀대의 연구진들은 조금 다른 방향으로 접근했습니다. 퍼듀대 연구진들이 개발한 안창은 실리콘을 기반의 고무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유연한 동시에 산소 투과성이 좋습니다.

 

 

이 안창은 환자의 상처 부위에 맞게 맞춤으로 제작되는데요. 그래야만 상처 부위에 적절히 산소를 공급해줄 수 있습니다. 53 – 81kg 이내에 해당하는 환자들에게는 상처 부위에 약 8 시간 동안 산소 공급이 가능합니다. 현재 연구팀은 이 안창을 개발하는 데 레이저 가공 기술을 사용하였는데요.

연구팀은 다음 연구를 통해 이 안창을 3D 프린터로 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처럼 레이저 가공을 통해 부품을 개별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닌 3D 프린터를 이용해 안창 전체를 한꺼번에 인쇄하려는 계획입니다. 또한 연구팀은 추후 이 안창이 환자 발 사진과 의사의 온라인 진단 만으로 제작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 진료한 뒤 환자의 자택에 맞춤 안창을 발송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참고 All3DP / Purdue University

 

 

 

댓글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성함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