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뉴캐슬 대학교의 과학자들이 3D프린터로
인공 각막을 인쇄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뉴캐슬대 과학자들은 기증받은 건강한 각막과 알지네이트(Alginate), 콜라겐(Collagen)을 혼합하여 혼합 줄기세포(Mixed Stem Cells)를 만들었으며 이를 이용해 3D프린터로 출력 가능한 바이오 잉크(Bio-Ink)를 만들어냈습니다.

각막 세포 + 알지네이트 + 콜라겐 = 바이오 잉크(혼합 줄기세포)
→ 3D 프린터 = 인공 각막 출력

Experimental Eye Research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저가형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해 인간의 각막 형태처럼 원형을 그리며 출력하는 데에는 10분이 채 소요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이후 줄기세포가 자라나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환자의 눈을 스캔하는 과정을 통해 그 환자에 완벽하게 적합한 인공 각막을 제작할 수 있음을 입증했습니다.

이 연구를 이끈 책임자 쉐이 코넌(Che Connon) 조직 공학(Tissue Enginnering) 교수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이 특별한 젤이 줄기세포가 3D 프린터 노즐 밖으로
부드럽게 나올 만큼 연하면서
동시에 출력 중 원형 상태를 유지하게끔 단단하게 유지시켜줍니다.

코넌 교수는 이런 완벽한 상태의 바이오 잉크를 만들어내기 위해 많은 연구팀이 노력 중 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 연구의 성공은 ‘상온의 하이드로겔 내에서 줄기세포가 생존해 있도록 하는’ 지난 연구 성과 덕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제 이 바이오 잉크를 사용할 준비가 다 되었으며,
사용자는 세포를 따로 성장시키는 것을
걱정할 필요 없이 출력하면 됩니다.

인간 눈의 가장 바깥 부분에 위치한 각막은 인간의 시력에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입니다. 현재 전 세계 약 1천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여러 질병으로 인해 각막을 수술해야 하며 5백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화상이나 사고로 실명하는 이때에 정말 필요한 기술이 아닐 수 없습니다.

코넌 교수는 이 각막이 앞으로 여러 테스트들을 통과하고 검사받아야 함을 감안할 때 앞으로 상용화까진 몇 년의 기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참고 3DERS

댓글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성함을 입력해주세요.